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독도방어훈련, 오늘(26일) 1차 종료...韓日문제로 2차 앞당길 가능성↑

기사승인 2019.08.26  07:49:31

공유
ad50

독도방어훈련의 다음 훈련 시기가 지난해보다 앞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26일 올해 첫 독도방어훈련이 25일 오전부터 시작해 이틀간의 일정을 마치고 마무리될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에 따르면 해군 주관으로 실시된 첫날 일정과 달리 이날 훈련은 해경이 주관하고 해군이 지원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해경 함정들의 대응 훈련에 초점이 맞춰져 군 전력 투입은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첫날 훈련에는 해군·해경 함정 10여척, 공군의 주력 전투기 F-15K를 포함해 UH-60 해상기동헬기, CH-47 치누크 헬기 등 육해공 항공기 10대가 투입됐다. 특히 사상 처음으로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을 포함해 해군 최정예 전력인 제7기동전단 전력과 육군 특전사가 참가했다.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요원들도 동원됐다.

정부는 이날 훈련 종료와 함께 올해 두 번째 독도방어훈련 시기와 규모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방어 의지를 과시하고 외부세력의 독도 침입을 차단하는 전술을 숙련하는 차원에서 매년 두 차례 독도방어훈련을 전개했다. 지난해엔 6월 18~19일, 12월 13∼14일로 6개월 정도의 간격을 두고 훈련을 실시됐다.

올해는 첫 훈련 일정이 다소 늦어진 데다 한일관계 갈등 국면에서 일본의 독도 영유권 도발 행보가 더욱 거세질 가능성이 있어 훈련 시점이 더욱 당겨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번 훈련에서 처음 사용된 ‘동해 영토수호훈련’이라는 명칭은 독도 영유권 수호 의지뿐 아니라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과 같은 사건이 반복되는 것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군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돼 있어 당분간 계속 사용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