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500만 돌파 목전, '봉오동전투', 특별출연 박희순-원신연감독 인연 공개

기사승인 2019.08.22  14:45:28

공유
ad50

21일 기준 410만 관객을 돌파하며 500만 관객 동원을 앞둔 영화 '봉오동 전투'가 목숨을 걸고 임무를 완수하는 독립군 포로로 특별출연한 박희순의 스틸을 공개했다.

사진='봉오동전투' 속 배우 박희순 스틸컷. 쇼박스 제공

지난 7일 개봉한 영화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다. 원신연 감독과 오랫동안 인연을 이어온 배우 박희순이 이번 영화에서 다시 한번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해 눈길을 모은다.

연극 무대와 브라운관, 스크린을 종횡무진하며 남다른 내공을 쌓아온 박희순은 독보적인 카리스마와 탄탄한 연기력으로 작품마다 그만의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아왔다. 어떤 작품에서든 빛나는 존재감을 드러내며 극을 풍성하게 만들었던 그가 영화 '봉오동 전투'에서 독립군 포로 역으로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박희순이 연기한 독립군 포로 역은 일본군을 봉오동 죽음의 골짜기로 유인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그들의 포로가 된 인물. 일본군에게 독립군의 다음 행선지를 흘리며 그들이 아무런 의심 없이 독립군을 쫓게 만든다. 특히 일본군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절호의 기회 속에서도 “임무가 있소. 그냥 두고 가시오”라며 맡은 임무에 책임을 다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뭉클함을 선사한다.

사진='봉오동전투' 속 배우 박희순 스틸컷과 영화 포스터. 쇼박스 제공

박희순의 특별출연은 원신연 감독과의 오랜 인연에서 비롯됐다. '세븐 데이즈' '용의자'에 이어 '봉오동 전투'까지 세 번째 만남을 성사시킨 것. '세븐 데이즈'에서 열혈 형사 김성열 역으로 관객과 평단의 고른 지지를 얻으며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박희순은 '용의자'에서는 미친 사냥개 민세훈 역으로 강렬한 액션 연기와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410만 관객을 사로잡았다.

두 작품을 작업하며 박희순의 연기에 큰 만족을 느낀 원신연 감독은 드라마에 중요한 독립군 포로 역은 박희순이 제격이라고 생각했고 박희순도 캐릭터가 가진 무게감과 이야기가 가지는 의미에 감복해 감독의 출연 제안을 흔쾌히 수락했다. 박희순은 최근 주연을 맡은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의 언론 시사에서 “봉오동 전투가 잘 되고 있어서 다행이라 생각한다”며 흥행의 기쁨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영화 '봉오동 전투'는 500만 관객 돌파를 예고하며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