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영화 '봉오동전투' 원신연감독, 최민식 선택 이유 "대체불가 존재감"

기사승인 2019.08.20  11:42:04

공유
ad38
ad48

최고의 신스틸러, 최민식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사진='봉오동전투' 속 최민식.

역사 속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들의 전투를 그린 영화 '봉오동 전투'를 빛낸 배우 최민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원신연 감독은 “홍범도 장군은 ‘봉오동 전투’의 상징적인 인물이기 때문에 반드시 상징성이 가장 큰 배우가 맡았으면 했다”며 최민식을 선택했다. '넘버 3'부터 '쉬리' '올드보이' '대호'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그리고 1761만 관객을 동원하며 역대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명량'까지 작품마다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선보여온 배우 최민식이 홍범도 장군으로 변신해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최민식이 연기한 홍범도 장군은 대한독립군 총사령관으로 봉오동 전투의 모든 작전을 수립하고 독립군을 진두지휘한 인물이다. 또한 봉오동 전투가 끝난 이후 다음 행선지를 묻는 황해철(유해진)의 질문에 “청산리”라고 답하며 끝나지 않은 독립군의 전투를 예고했고 독립을 향한 독립군의 굳은 의지를 드러내며 마지막 순간까지도 긴장을 놓지 못하게 한다.

실제 독립군은 첫 대규모 승리인 봉오동 전투 이후 청산리에서도 대승을 이뤘다. “짧은 순간의 등장으로도 봉오동 전투 전체를 관통하고 지배하는 힘이 느껴져야 했다”는 원신연 감독의 바람대로 최민식은 탁월한 연기력으로 캐릭터에 생동감을 불어넣었다. 강렬한 에너지와 깊은 눈빛으로 홍범도가 지닌 기개와 강인함을 그려낸 그의 명품 연기가 작품에 묵직함을 더하며 여운을 끌어올린다.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의 시대를 뚫고 나온 연기뿐 아니라 최민식의 압도적인 장악력까지 만날 수 있는 영화 '봉오동 전투'는 4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