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거리의 만찬’ 조정래 “日 수출규제, 과거사 덮어줄 거라고 기대하는 것”

기사승인 2019.08.14  17:54:55

공유
ad38
ad48

조정래 작가와 한일관계 전문가 호사카 유지교수가 만난다.

16일 방송되는 KBS 1TV ‘거리의 만찬’에는 역사소설 집필에 평생을 골몰해온 조정래 작가, 한국으로 귀화한 한일관계 전문가 호사카 유지 교수가 출연한다.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겠다고 결정한 이후로 본격 점화된 한일 갈등. 문재인 대통령은 “다시는 지지 않겠다”고 단호한 맞대응을 예고해 국민적 관심이 쏠렸다. 연일 한일관계에 대한 뉴스가 쏟아지는 가운데 조정래 작가와 호사카 유지 교수를 만나 때로는 뜨겁게, 때로는 냉철하게 얘기를 나눴다.

2018년 10월 30일 강제 동원 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호사카 유지는 ‘보상’과 ‘배상’의 차이를 설명하며, ‘배상’은 식민 지배의 불법성을 인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아베 정권이 외면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조정래는 이번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해 “그러면 우리가 모든 과거사 문제를 덮어줄 거라고 아베 정권은 기대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아베 정권은 곧 이데올로기 정권이다” 호사카 유지는 딱 잘라 말했다. 아베 정권은 강제 동원, 일본군 ‘위안부’, 난징대학살과 같은 일본이 저질렀던 참혹한 과거사를 부정하며 모든 것은 합법적이었다는 확고한 사상을 기반으로 한다는 것. 이에 조정래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어리석음이다”라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일본의 역사 교육에 대한 지적도 제기됐다. 호사카 유지는 “일본 역사 교육은 이토 히로부미 앞까지만 가르친다”고 말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한편, 조정래는 우리나라의 역사 교육 역시 강화되어야 한다고 지적하며 ‘역사를 망각한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는 신채호의 말을 인용했다. 아베 정권이 경제적 침략을 한 데에는 역사를 등한시한 우리의 책임도 조금은 있다는 것.

무더운 열대야만큼이나 뜨겁게 달구어진 분위기. 모든 출연진은 거리에 나온 시민들과 함께,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부정하는 일본의 극우 세력들의 민낯을 드러낸 영화 ‘주전장’을 감상했다.

영화 ‘주전장’을 통해 확인한 일본 극우의 실체. 일본 극우 사상의 뿌리는 과연 어디이며, 일본이 극우화를 통해 궁극적으로 노리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 ‘거리의 만찬’은 오는 16일 밤 10시 KBS 1TV를 통해 방영된다.

사진=KBS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