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무더위 이긴 축구 열기!...K리그, 지난 시즌 총 관중수 124만 돌파 예고

기사승인 2019.08.13  14:17:01

공유
ad38
ad48

무더운 날씨에도 프로축구 K리그의 관중몰이는 계속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3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주간브리핑에서 올시즌 K리그가 70% 진행된 상황에서 이미 지난 시즌 총 관중수에 근접했다고 밝혔다.

연맹은 “K리그1, 2 모두 다음 라운드(26라운드)에서 작년 총관중 수를 넘어설 것”이라고 전했다. 연맹 자료에 따르면 하나원큐 K리그1 2019 25라운드까지의 누적관중수는 120만7597명으로 지난해 38라운드까지 총 관중인 124만1320명과 비슷해졌다.

26라운드 6경기에서 이번 시즌 경기당 평균 관중인 8051명이 들어오면 누적관중수는 지난 시즌 총 관중수를 돌파한다. 지난 시즌 같은 시점의 경기당 평균 관중은 5265명이었다. 올해 평균 관중은 지난해보다 52.9% 증가했다.

K리그2(2부리그) 흥행도 이어지고 있다. 23라운드가 끝난 현재 K리그2 누적관중수는 30만4953명이다. 경기당 평균 관중은 2652명으로 지난해 동기(1521명) 대비 74.4% 늘었다. 다음 라운드에 이번 시즌 평균 정도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는다면 K리그2 역시 지난해 총 관중수를(31만627명)을 넘는다.

이번 시즌 K리그가 무더위, 호날두 노쇼 파문에도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이유는 전북 현대의 독주 체제가 사라지고 전북과 울산 현대의 양강 구도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여기에 FC서울, 강원FC, 대구FC의 중위권 다툼도 치열하다. 강등을 피하기 위한 K리그1 하위권 팀들의 생존 경쟁과 승격을 노리는 K리그2 팀들의 상위권 경쟁이 더해져 K리그의 인기가 식지 않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