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라스' 김규리, 지난해 배우 은퇴 고민...新분야 전향 계획에 MC들 깜놀

기사승인 2019.08.13  13:17:40

공유
ad50

김규리가 ‘라디오스타’에서 은퇴를 고민했던 사연을 털어놓는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14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박중훈, 허재, 김규리, 노브레인 이성우가 출연하는 ‘경력자 우대’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규리가 이날 방송에서 배우 은퇴를 고민했다고 털어놓는다. 작년에 일이 너무 안 들어와 힘들었다는 그녀는 “쿨하게 뒤돌아가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심지어 그녀는 새로운 분야로 전향할 계획까지 있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김규리는 최근 ‘월요병’을 앓고 있는 근황을 전한다. 주말 내내 말을 한마디도 안 할 정도로 조용한 그녀가 월요일 아침만 되면 말을 쏟아내야 한다는 것.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이번주도 ‘라스’ 속 코너 ‘윤따 타임(윤종신에게 따지는 타임)’은 계속된다. 이번 제보자는 김규리였다. 그녀는 윤종신의 MC 자질을 의심했다고 폭로했고 역시나 MC들은 이때다 싶어 윤종신 몰이에 열을 가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데뷔 22년차로 접어든 김규리는 신인 시절을 회상한다. 그녀는 당시 투 머치 열정을 가진 신인이어서 잠도 안 자고 연기를 해 몸이 많이 상했다고 털어놔 모두를 감탄케 했다고 전해진다.

김규리는 화려한 댄스도 선보인다. ‘댄싱 위드 더 스타’에서 수준급의 댄스 실력으로 주목을 받은 그녀는 이번 ‘라스’에서 안영미 MC 합류 기념 축하 댄스를 선사했다. 열정적인 맨발의 투혼으로 스튜디오의 흥을 돋우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김규리의 배우 은퇴 고민은 14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