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이세창, 정하나 배려 “임신은 원할 때까지 기다리기로 했다”

기사승인 2019.07.23  22:37:24

공유
ad38
ad48

이세창이 정하나를 배려했다.

2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아크로바틱 배우 정하나를 위한 배려심을 보여주는 이세창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MBC

이세창은 이날 아크로바틱 배우로 일하고 있는 정하나의 연습을 따라가 응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하나는 “여자 같은 경우에는 아무래도 결혼하게 되면 임신을 빼놓을 수 없다 보니까 그럼 배역에서 물러나게 되죠 저만해도 예전에 있던 팀에서 제 결혼 소식과 동시에 저를 대신할 새로운 친구들을 키웠거든요 그쪽 입장도 충분히 이해는 가지만 그래도 아직 전 현역으로 뛰고 싶어서요”라고 설명했다.

이세창 역시 이런 마음을 모르지 않았다. 그는 “결혼 초창기에 스트레스를 엄청 많이 받았거든요”라며 “그러가 보니까 저희 2세 같은 경우도 본인이 원할 때까지 제가 기다리기로 했고요”라고 밝혔다. 덕분에 정하나는 마음 놓고 일에 몰입할 수 있었다.

아크로바틱 특성상 스킨십이 잦은 동작이 나오자 이세창은 자리에서 일어나 밖으로 나갔다. 이세창은 “제가 만약에 배드신 촬영이 있으면 가족이 오는 게 불편한 거랑 똑같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거기에 대한 사소한 농담이 상대 직업에 상처를 줄 수가 있어서 농담이나 그런 건 아예 근원을 없애는 거죠”라고 밝혔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