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낙연 국무총리 "추경안 표류 참담, 日경제도발 공동대처 실천해야 한다"

기사승인 2019.07.23  10:59:26

공유
ad50

이낙연 국무총리가 추경안 신속 처리를 바랐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에서 표류하는 상황에 대해 안타까운 입장을 전했다.

이 총리는 “여야 5당 대표가 대통령과 함께 일본의 경제적 도발에 대한 공동대처를 다짐했으면 실천이 따라야 한다”며 “추경안 처리가 여전히 표류하고 있는데 국회의 전개가 참담하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가 어렵다고 모두가 말한다면 경제를 돕기 위한 추경안 처리도 모두가 함께하는 것이 당연하다”며 “그러나 현실을 그렇지 못하다”고 말해 국회의 조속한 추경안 처리를 부탁했다.

이 총리는 태풍 ‘다나스’ 피해 복구도 당부했다. 그는 “지난 주말 5호 태풍 다나스로 제주와 남해안 지역에 많은 폭우가 내려 주택 30동과 농경지 2454ha 침수, 경사면 토사유출 등 피해가 있었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 주민들은 복구를 서둘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