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열여덟’ 신승호, 분노유발자? 옹성우 본격 대립…반전의 두 얼굴

기사승인 2019.07.23  10:02:25

공유
ad50

신승호의 반전 면모가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22일 첫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극본 윤경아/제작 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에서 천봉고등학교 2학년 3반 반장 ‘마휘영’(신승호)이 눈길을 끌었다.

마휘영은 최준우(옹성우)가 전학생으로 첫 대면한 인물. 부담임 오한결(강기영)은 물론 선생님들에게 두터운 신뢰를 사고 있었고, 친화력 좋은 모범생으로 반장 역할에도 충실했다. 이에 교복을 미처 준비하지 못한 최준우를 안내해 이를 챙겨주는가 하면, 학교생활을 꼼꼼하게 알려주려고 했다.

친절에 일반적이지 않은 반응을 하는 필터링 없는 최준우의 행동은 마휘영의 신경을 곤두서게 만들었다. 여기에 타고난 천재 조상훈(김도완)에게 내심 열등감을 느끼고 있어 적잖은 스트레스를 받은 상황.

최준우는 편의점 아르바이트 중 간식 배달을 하러 갔다가 마휘영이 다니는 학원에서 일어난 시계 절도 사건의 범인으로 몰렸다. 마휘영은 “우리만이라도 준우한테 편견 갖지 않으면 좋겠어. 우리가 준우 믿고, 힘이 되어줬으면 해”라고 그의 역성을 들었다. 그러면서도 오한결에게는 최준우가 시계를 훔친 것 같다고 귀띔하는 이중적인 면모를 드러냈다.

끝내 폭발한 최준우는 마휘영에게 “네가 훔쳤잖아. 내가 모르는 줄 알았어?”라고 물었다. 마휘영은 주변을 살핀 후 지켜보는 이가 없는 것을 확인하고 숨겨왔던 분노를 터트리며 욕설을 내뱉었다. 무섭게 돌변한 그의 표정에서는 이전의 친절했던 모범생의 얼굴은 없었다.

신승호는 첫 방송부터 선과 악이 공존하는 반전의 두 얼굴로 극의 흐름을 주도했다. 그는 선한 미소 뒤에 감춰진 어두운 그림자를 드러내며 이야기를 한층 더 쫄깃하게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시시각각 변하는 신승호의 눈빛과 표정은 마휘영이 가진 불안함과 복잡한 감정들을 고스란히 안방극장에 전달했다. 마휘영 그 자체로 완벽 변신한 신승호가 앞으로 ‘열여덟의 순간’에서 펼칠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사진=JTBC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