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유천, 성폭행 피해女 일정금액 배상...법원 강제조정 결정

기사승인 2019.07.19  17:34:25

공유
ad50

박유천이 성폭행 고소자에게 일정 금액 배상하게 됐다. 

사진=연합뉴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법원조정센터 9조정부는 15일 박유천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소한 두 번째 신고자 A씨가 박유천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의 조정 기일에서 강제조정 결정을 내렸다.

이는 조정이 확정된 날로부터 한 달 안에 박유천이 A씨에게 일정 금액을 배상하라는 조정안이다. A씨가 청구한 배상액인 1억원보다 다소 적은 금액으로 조정안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조정안에 비밀 유지 조건이 붙어 있어 구체적인 금액은 알려지지 않았다.

박유천이 조정안을 송달받은 날로부터 2주 이내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으면 조정안은 그대로 확정된다. 법원은 16일 박유천에게 조정 갈음 결정서를 송달했다.

A씨는 박유천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허위 고소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가 대법원에서 무죄 확정판결을 받았다. 법원은 A씨가 박유천을 고소한 게 터무니없지 않다고 판단했다. 혐의를 벗은 A씨는 지난해 12월 박유천을 상대로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