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황교안, 이승만 추모식서 물세례 맞아 “네가 사람이냐”

기사승인 2019.07.19  15:38:36

공유
ad50

황교안 대표가 우리공화당 지지자들에게 물세례를 맞았다.

19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이승만 전 대통령 54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다가 우리공화당 지지자들로부터 물세례를 맞았다.

이 자리에는 조원진, 홍문종 공동대표를 비롯해 우리공화당 인사들과 지지자 다수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공화당 지지자들은 황교안 대표가 퇴장하는 과정에서 물을 뿌렸다.

10여명의 우리공화당 지지자들은 황교안 대표 뒤로 쫓아와 “당신이 사람이냐”라고 비난하며 욕설을 시작했다. 비서실장 및 당직자 등이 이를 막아섰지만, 차량 앞까지 따라왔다.

이들 중 일부가 페트병에 든 물을 황교안 대표에게 뿌렸다.

황교안 대표는 잠시 멈춰서서 이들의 말을 듣기도 했지만 주변의 권유로 결국 차에 올랐다.

한편 황교안 대표는 이날 추모사를 통해 “(이승만 전 대통령이) 건국의 아버지로 추앙받아 마땅함에도 위업이 폄훼되고 홀대 되는 현실이 죄송하고 부끄럽다“라며 ”위대한 건국 대통령 이승만 대통령의 생애와 업적을 우리 국민 모두의 마음에 깊이 새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