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올리브영 신입사원, '캔들' 만들어 미혼한부모에 선물+응원 메시지

기사승인 2019.07.19  12:04:27

공유
ad50

올리브영의 신입사원들이 나눔 활동을 통해 사회에 첫 걸음을 내디뎠다.

국내 대표 헬스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은 지난 18일 2019년 상반기 공채 신입사원 17명이 캔들을 만들어 미혼한부모에게 선물하는 나눔 활동을 시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올리브영은 지난 2017년부터 홀트아동복지회의 ‘뷰티풀 맘스 데이(Beautiful Mom’s Day)’ 프로그램을 통해 신입사원들에게 나눔 실천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는 신입사원들이 사회에도 기여할 수 있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올해는 밝은 미래를 꿈꾸며 사회에 첫 발을 내디딘 신입사원들이 미혼한부모의 밝은 미래도 함께 응원한다는 메시지를 담아 새롭게 ‘캔들 만들기’ 나눔 활동을 기획했다. 그 동안에는 입양을 기다리는 아기들의 ‘걸음마 신발’을 직접 만들어 선물해왔다.

신입사원들은 18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CJ올리브네트웍스 아카데미에 모여 만든 캔들 17개를 같은 날 홀트아동복지회에 전달했다. 캔들은 오는 8월과 10월에 예정된 미혼한부모 생일 파티 자리를 통해 선물할 예정이다. 특별히 공예지도사 자격증을 소지한 미혼한부모를 강사로 초청해 의미를 더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임직원 봉사활동뿐 아니라 신입사원의 특성을 살린 나눔 활동으로 그룹 철학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올리브영은 '여성의 건강한 아름다움’의 중요성을 적극 알리며, 임직원 모두가 함께 하는 진정성 있는 나눔 활동을 계속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홀트아동복지회의 뷰티풀 맘스 데이는 미혼한부모에게 특별한 생일 파티를 열어주는 프로그램으로, 미혼한부모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성공적인 자립을 돕는 정서 지원 프로젝트다. 올리브영은 지난 2016년부터 이 프로그램을 꾸준히 후원하며 여성의 건강한 아름다움과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에 기여하는 나눔 경영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