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김준기 성폭행 피해자 자녀, 靑국민청원 게재 "법정에 세워달라"

기사승인 2019.07.17  10:28:42

공유
ad38
ad48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수사 요구 글이 게재됐다.

사진=연합뉴스

16일 김준기 전 DB그룹(구 동부그룹) 회장이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를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김 전 회장을 즉각 체포해 수사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이 올라왔다.

김 전 회장에게 성폭행당한 가사도우미의 자녀라고 주장한 A씨는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김 전 회장을 법정에 세워달라”는 게시글을 올렸다. A씨는 “고발 이후 긴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요지부동인 가해자와 수사기관의 미적지근한 대응을 더는 참을 수 없었다”고 청원을 올린 취지를 전했다.

그는 “김 전 회장이 ‘유부녀들이 제일 원하는 게 뭔지 아나. 강간당하는 걸 제일 원한다’라는 사회지도층이라고는 상상할 수 없는 여성관을 담은 말들을 하기도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A씨는 성폭행 사실을 숨기기 위해 김 전 회장이 합의를 종용해왔다고도 폭로했다.

이어 “김 전 회장은 떳떳하다면 합의하자고 하지 말고 즉시 귀국해 수사받고 법정에 서야 한다”며 “그렇게 할 수 없다면 대한민국 수사기관이 나서서 적극적으로 김 전 회장을 체포해달라”고 요구했다.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별장 가사도우미로 일하던 B씨로부터 성폭행과 성추행 혐의로 지난해 1월 고소당했다. 김 전 회장은 2017년 말에도 비서를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를 당해 회장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 현재 그는 질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출국한 뒤 귀국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그의 여권을 무효화하고 그를 지명수배하는 한편 인터폴에 공조수사를 요청한 상태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