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레벨업’ 류승수-데니안, 단짠 오가는 美친 활약! 능청연기로 큰웃음

기사승인 2019.07.11  13:33:16

공유
ad38
ad48

류승수, 데니안이 '레벨업'에서 존재감을 과시했다.

10일 첫 방송된 MBN, 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연출 김상우/극본 김동규)에서 안단테(성훈)와 신연화(한보름)의 측근인 박실장(데니안)과 조태구(류승수)의 존재감이 웃음을 자아냈다.

류승수는 조이버스터를 자유분방하고 개성 넘치는 회사로 성공시킨 창업주 조태구 역으로 등장했다. 직원들에게 희망퇴직과 이직을 제안하는 무책임한 대표로 보였지만 과거 일하고 싶은 회사 1위 기업으로 남다른 직원 복지를 만든 장본인이자 게임에 대한 열정과 회사에 대한 애정이 넘치는 인간적이고 따듯했던 상사.

막무가내 직원 신연화가 대드는 상황에서도 막춤으로 화를 표현하는가 하면, 과거 다큐멘터리 방송 시 경직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내는 유쾌한 모습을 보였다. 또 안단테에게 “저야 이렇게 물러나도 두말할 처지는 아니지만, 회사는 반드시 살려주셔야 합니다”라고 결연한 의지를 드러내며 단짠을 오가는 특별출연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데니안은 까칠 대마왕 안단테의 눈치를 보면서도 ‘할 말은 다 하는’ 박실장 캐릭터로 웃음을 자아냈다. 안단테가 회의 중 자신에게 의사 결정을 떠넘기자 “상 엎어버리고 나갑시다!”라고 외치다 부장들의 원성을 사는가 하면, 활자 중독인 안단테가 ‘조이버스터’ 관련 자료를 읽을 수밖에 없도록 눈속임을 하는 소심한 복수를 펼쳤다.

코믹한 표정 연기와 과장된 몸짓까지 능청스럽게 소화하며 물오른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준 것. 상황에 따라 시시각각 변하는 대처능력과 쾌활하고 장난기 넘치는 모습은 유쾌한 웃음이 터져 나오게 만드는 깨알 재미요소가 되어 첫 방송부터 박실장의 존재감을 높였다.

한편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은 오늘(11일) 밤 11시 2회가 방송된다.

사진=MBN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