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슈퍼밴드’ 루시·호피폴라外 4팀, 파이널 경쟁 관전포인트 3

기사승인 2019.07.11  10:55:34

공유
ad38
ad48

글로벌 밴드 결성 프로젝트 JTBC ‘슈퍼밴드’가 오는 12일 생방송 파이널 무대만을 남겨두고 있다. 현재 결선 1, 2차전을 거쳐 루시, 호피폴라, 퍼플레인, 모네가 상위 4개팀으로 생방송 파이널에 진출했다. 각 팀마다 단 한 번의 무대가 주어지는 파이널에서는 결선 1, 2차전의 누적 점수에 온라인 사전투표 및 생방송 문자투표 점수가 합산돼 1위 팀을 가린다.

생방송으로 결선이 진행되는 만큼 결과는 예측 불가다. JTBC ‘슈퍼밴드’ 마지막 관전포인트를 공개한다.

# 단 한 번의 무대, 각 팀의 선택은?

파이널 진출 4팀이 잡아야 하는 대상은 너무나 많다. 팀의 분명한 음악적 색깔, 무대마다 달라지는 변신 미학, 관객뿐 아니라 시청자까지 주목시킬 대중성을 모두 갖춰야 우승팀이 될 수 있다. 1위를 노리는 4팀이 과연 한 번의 파이널 무대를 위해 어떤 선택을 할지 이목이 쏠린다. 

# 시청자까지 홀려야 얻을 수 있는 ‘문투’

처음 관객 투표를 도입한 결선 1, 2차전에서 각 팀은 관객의 선택이 얼마나 중요한지 뼈저리게 느꼈다. 프로듀서 점수의 편차가 크지 않았던 가운데 관객 투표 점수에 따라 순위가 결정되는 양상을 보였기 때문. 생방송 파이널에선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온라인 사전투표 및 대국민 문자투표가 도입된다. 누구도 결과를 알 수 없는 접전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 감격으로 마무리될 ‘슈밴’의 마지막

‘슈퍼밴드’는 오디션 프로그램인 동시에 젊은 음악인 교류의 장이기도 하다. 경쟁 여부를 떠나 모든 참가자들은 서로를 음악적 동료로 소중히 여기고 있다. 이 때문에 앞선 탈락자들은 “탈락이 아니라, 이들과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는 것이 슬프다”고 소감을 남기며 떠난 바 있다.

우승팀의 탄생과 최종 순위도 중요하지만 ‘슈퍼밴드’의 마지막은 결과와 상관없이 서로를 진심으로 축복하고 격려하는 각 팀의 모습을 통해 무엇보다도 큰 감격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JTBC 슈퍼밴드 제공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