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나랏말싸미' 송강호X박해일 3번째 만남, 극과 극 세종-신미 케미

기사승인 2019.07.11  08:46:43

공유
ad38
ad48

송강호와 박해일이 세 번째 만남을 가진다. 

사진='나랏말싸미' 스틸컷

누구나 읽고 쓰는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나랏말싸미’가 한글 창제를 위해 협업하는 세종(송강호)과 신미(박해일)의 긴장감이 엿보이는 스틸을 공개했다.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모든 백성이 쉽게 배우고 쓸 수 있는 새 문자를 만들기 위해 세종은 신하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천한 불승인 신미와 손을 잡고 한글 창제를 시작한다. 가장 높은 곳의 임금인 세종에게 무릎을 꿇지 않을 정도로 반골인 신미는 자신이 믿는 진리인 부처 외의 그 어떤 것도 섬기지 않는 단단함을 가지고 세종과 한글 창제에 함께한다.

사진='나랏말싸미' 스틸컷

특히 천한 불승 신미에게 “난 공자를 내려놓고 갈 테니, 넌 부처를 내려놓고 와라”는 세종의 배포와 이에 “아니오. 나는 부처를 타고 가겠습니다. 주상은 공자를 타고 오십시오”라며 맞받아치는 신미의 배짱은 서로가 믿는 진리의 차이를 넘어 서로를 인정하고 같은 길을 걸었던 두 위대한 존재들의 동행과 엇갈림에 대한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전한다.

신분, 종교, 성격 등 모든 것이 다른 두 사람이 만나 하나의 목표, 한글 창제를 위해 협업하며 한글이 완성되기까지 서로 의견을 나누고 고뇌하는 모습은 ‘살인의 추억’ ‘괴물’ 이후 세 번째로 만나는 송강호, 박해일로 완성된다.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묵직한 긴장감이 감도는 두 사람의 밀도 높은 호흡은 ‘나랏말싸미’가 가진 가장 큰 재미 중에 하나다.

송강호는 “굉장히 놀랍고 또 새로울 것이라 생각한다. 박해일 배우는 아주 듬직하고 연기력은 말할 것도 없는 최고의 캐스팅인 것 같다. 많은 작업을 함께 해온 오랜 파트너이며 배우로써의 능력, 재능, 깊이감 등이 ‘나랏말싸미’ 안에 고스란히 잘 담겨 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해일은 “세종과 신미는 한글을 만들기 위한 목적을 위해 만나 서로 경쟁하기도 하고 협업도 한다. 송강호 선배님과 한 작품에서 다시 만나 뵙게 된 것 만으로도 굉장히 영광이고 반갑다”라고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송강호와 박해일의 세 번째 만남으로 기대를 높이는 ‘나랏말싸미’는 7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