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왓쳐’ 서강준, 이런 모습은 처음이야! 눈빛+액션 ‘출구없는 매력’

기사승인 2019.07.11  08:18:08

공유
ad38
ad48

장르물에 첫 도전한 서강준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이 뜨겁다.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연출 안길호/극본 한상운/제작 스튜디오드래곤/이하 ‘왓쳐’)는 비극적 사건에 얽힌 세 남녀가 경찰의 부패를 파헤치는 비리수사팀이 되어 권력의 실체를 밝혀내는 내부 감찰 스릴러.

사진=스튜디오드래곤

서강준은 행동이 먼저 앞서는 열혈파 순경 김영군 역을 맡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기동순찰팀에 근무하던 김영군은 과거 비극적인 사건으로 얽힌 도치광(한석규), 한태주(김현주)와 재회하고 비리수사팀에 합류하게 되면서 점차 사건의 진실에 다가가게 되는 인물.

드라마 '왓쳐'로 장르물에 첫 출연한 서강준은 복잡한 내면을 가진 김영군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고 있다. 서강준은 실제로 이번 드라마를 위해 관련 다큐멘터리 탐독은 물론 운동을 통해 캐릭터에 최적화된 몸을 만드는 등 치밀하게 작품을 준비해왔다. 이런 노력은 격한 액션은 물론, 김영군의 복잡한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지난해 JTBC ‘제3의 매력’을 통해 20살의 너드미부터 32살의 완숙미를 갖춘 모습까지, 온준영이라는 캐릭터의 서사를 촘촘하게 그려내는 입체적인 연기로 배우로서의 존재감과 저력을 인정받았다.

이 가운데 드라마 ‘왓쳐’에서는 전작들과는 또 다른 장르와 새로운 캐릭터로 한계 없는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스스로 증명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비주얼과 안정적인 연기력뿐 아니라 독보적인 컬러를 지닌 존재감의 배우로 자리매김한 것.

한편, 서강준의 연기 변신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