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레벨업’ 냉미남 성훈X불도저 한보름, 부산행 스펙터클 첫 만남

기사승인 2019.07.11  07:48:40

공유
ad50

‘레벨업’ 성훈, 한보름의 스펙터클한 첫만남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10일 첫 방송된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연출 김상우/극본 김동규/제작 iHQ)에는 안단테(성훈)과 신연화(한보름)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는 기업 구조조정 전문 기업 유성CRC의 본부장 안단테, 부도 위기를 맞은 게임회사 조이버스터의 직원 신연화가 부산에서 처음 만나는 모습이 담겼다.

신연화는 회사의 부도 소식에도 불구, 행사 부스를 철거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기꺼이 부산행을 자처했다. 신입사원 시절 회사 홍보 영상에서 ‘꿀 빨아먹는’ 장면이 포착돼 주가가 하락할 때마다 주주들의 위협을 받고 있는 그녀는 부도 사태에 직면하자 부산에 가는 길조차 순탄치 않았다.

안단테는 부도난 조이버스터가 게임회사라는 사실을 알고 맡기를 거부했다. 휴가를 가겠다며 부산행 기차에 몸을 실은 그는 우연히 여기서 신연화를 만나게 됐다. 하지만 신연화는 박실장(데니안)에 대한 분노에 혼잣말을 하는 안단테를 주주로 오인, 일방적인 술래잡기를 시작했다.

그러나 우연히 부산에서 하루 묵게 된 게스트하우스에서 신영화와 안단테가 다시 만나며 질긴 악연이 어떻게 인연으로 이어질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안단테를 필사적으로 피해 다니던 신연화가 하필이면 또 다시 ‘꿀 빠는’ 장면을 연출하던 중 그와 정면으로 맞닥뜨리게 되며 이들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흘러가게 될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은 오늘(11일) 밤 11시에 2회가 방송된다. 

사진=MBN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