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여상 전 선수, 야구 유소년 금지약물 투약 혐의...도핑테스트 진행중

기사승인 2019.07.03  13:08:27

공유
ad50

이여상 전 프로야구선수가 10대 선수들에게 금지약물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민경남 심층취재팀 PD가 출연해 유소년 아구교실에서 10대 선수들에게 금지약물을 투약한 혐의로 논란을 일으킨 인물이 이여상 전 프로야구선수라고 밝혔다.

민 PD는 이날 방송에서 “이 전 선수의 혐의를 구체적으로 확인해보니 그 내용이 상당히 무겁고 추가 피해가 나올까 우려돼 실명을 밝히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 전 선수는 2006년 삼성라이온스에 입단해 한화이글스를 거쳐 2017년 롯데자이언츠에서 은퇴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에 따르면 2일 약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된 이 전 선수는 서울의 한 유소년 야구교실을 운영하면서 자신이 가르치는 유소년 선수들에게 아나볼릭 스테로이드와 남성호르몬 등을 불법 투약했다. 그 대가로 1년 동안 1억6000만원 상당의 이득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야구교실에서는 실제 유소년 선수들 명단과 약물 복용 시기·방법이 기록된 훈련일지도 발견됐다. 그는 밀수입 등 불법적으로 유통되는 약물을 사들이기도 했다. 이 전 선수가 야구교실에서 10대 선수들에게 투약한 스타노조롤은 아나볼릭 스테이로이드의 일종으로 금지약물이다. 세포 내 단백 합성을 촉진해 세포 조직을 비롯 근육의 성장과 발달을 가져오지만 갑상선 기능 저하, 복통, 간수치 상승 등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는 약물이다.

식약처는 불법의약품을 투약한 것으로 의심되는 야구교실 소속 선수 7명에 대한 검사를 한국도핑방지위원회에 의뢰했다. 그 결과 고교 선수 2명은 금지약물 양성 확정 판정을 받았고 5명에 대한 도핑테스트는 진행 중이다. 이 전 선수는 식약처에 자신이 약물을 복용하려고 구입해 보관하고 있었을 뿐 10대 선수들은 피부과 치료로 스테로이드 성분이 검출됐다고 해명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