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트럼프, 오산기지서 美 장병들 격려...폼페이오·이방카 단상으로

기사승인 2019.06.30  18:32:12

공유
ad50

트럼프 대통령이 장병들의 환호 속 오산 기지에 방문했다.

30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판문점에서 김정은,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 후 헬기를 타고 오산 공군기지로 이동해 미군 장병들을 격려했다.

장병들의 환호 속 등장한 트럼프 대통령은 "감사합니다. 오산에 계시는 장병 여러분들. 저희가 2시간 반 늦게 도착했는데 많이 가셨을 줄 알았는데, 오히려고 더  많이 왔다"고 인사를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실은 기대치 못했던 상황이 있었다"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난 것을 언급하며 "아주 좋은 회담을 했다. 오랫동안 이런 관계를 유지해왔다. 예상치 못했던 것이다. 국가를 위해서는 반드시 해야할 것이다고 했다. 그래서 분명히 이해를 해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늦은 것에 대한 양해를 구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들은 영웅들이다. 아름다운 한국을 지켜주고 있다. 언젠가 고국으로 돌아오길 바란다. 일본에서 많은 지도자를 만났다. 대통령, 총리 등 다양한 수장들을 만났다. 그 어떤 대통령도 이렇게 하지 못했다. 여러분들이 지켜주셔서 감사하다. 존재만으로도 정말 특별하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 최고의 군의 수장으로 임하게 돼 영광이다. 오늘 문재인 대통령과도 만났다. 비무장지대를 갔다. DMZ를 직접 보기도 했다. 거기에 계신 장병들과도 이야기를 나눴다. 김정은 위원장과도 만났다"며 "정말 생산적인 회의를 진행했다. 북한에도 이런 많은 문제가 해결되면 번영이 되리라 믿는다. 김 위원장과도 좋은 관계를 유지해왔다. 최근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싱가포르 회담 전후로 많은 변화가 있다. 사이가 좋았다. 역사적인 순간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의 제의로 군사분계선을 넘었다는 트럼프 대통령은 "대한민국에서 온 사람들이 많이 우시더라. 대단한 날이라고 생각한다. 특별 팀은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팀을 이끌 것이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불렀다. 이어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도 함께 무대위로 올라오기를 요청했다. 그러면서 해리 해리스 미 대사관에도 감사를 표했다.

무대에 오른 폼페이오 장관은 "정말 훌륭한 분들 앞에서 연설할 수 있어 기쁘다"고 했다. 이방카는 "미국과 여러분들에 축복이 내리기를 바란다. 여러분들의 노고에 항상 감사하다. 여러분들의 가족에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사진=JTBC 뉴스 캡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