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남길, 8년만 국내 팬미팅...이하늬·김성균·고준·금새록 등 ‘열혈사제’팀 총출동

기사승인 2019.06.30  13:18:01

공유
ad50

배우 김남길이 국내 팬미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29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팬미팅 ‘2019 김남길 로드쇼 ‘열혈하계(熱血夏季)’’로 8년 만에 팬들과의 만남을 가졌다. 앞서 티켓 오픈과 동시에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화제가 된 이번 행사는 역대급 팬서비스로 감동과 웃음을 안겨주는가 하면 특급 게스트들 등장으로 팬들에게 잊지못할 3시간을 선사했다.

그랜드 피아노 앞에 등장한 김남길의 모습에 전 객석은 탄성을 자아냈고, 김남길은 팬들을 위해 그동안 연습했던 영화 ‘러브 어페어’ OST를 연주하며 팬미팅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좀처럼 떨지않는 편인데 8년만의 국내 팬미팅이라 많이 떨린다. 좋은 시간 가지려고 준비한 만큼 즐거운 시간 보내고 가시길 바란다”고 인사를 전했다.

첫 코너는 김남길의 데뷔부터 현재까지 훑어보기. 데뷔 초 프로필 사진의 포즈를 재현하는가 하면 취미와 특기사항 업데이트 그리고 본인의 대표작품들을 직접 작성하며 지난 16년간의 활동을 되짚었다.

또 매회 최고시청률을 경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드라마 ‘열혈사제’의 명대사 명장면에 대한 소회, 액션신 모음까지 되짚으며 당시의 추억에 젖어들었다. 이어 ‘깜짝 게스트’의 방문이 이어졌다. 바로 ‘열혈사제’ 팀의 이하늬, 김성균, 고준, 금새록, 백지원, 전성우, 안창환, 음문석이 팬미팅 현장으로 한달음에 달려와 줬다.

이들은 긴장을 놓을 수 없는 폭로전부터 부상투혼에도 동료들을 배려해주는 모습에 감동받았던 미담 시리즈까지 몽땅 털어놔 분위기를 한껏 달궜다. 이에 김남길은 “이 팀에 대해 이야기하다 보면 눈물이 날 정도로, 단순한 정을 넘어선 소중한 동료들이다. 이렇듯 시간이 지날수록 향기가 짙어지는 작품이야말로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새로운 의상으로 갈아입고 무대에 다시 등장한 김남길은 감미로운 노래 무대를 펼쳤다. ‘나침반’ ‘소란했던 시절’ ‘오래된 노래’ ‘안아줘’를 열창한 그는 “가사를 보고 노래를 골랐다. 이 노래들을 듣고 팬 여러분들이 제일 먼저 생각났다. 여러분들은 저에게 나침반같은 존재다”라고 전하며 속내를 드러냈다.

“이렇게 와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좋은 영향력을 주는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하며 앙코르송 ‘사랑하면 안되니’ 전주와 함께 객석에서 나타났다. 팬 한 명 한 명과 가까이서 인사를 나눈 뒤 무대로 돌아온 김남길은 모두와 후렴구를 함께 열창, 하나된 풍경을 그려내며 팬미팅 막을 내렸다.

한편 김남길은 영화 ‘클로젯’(감독 김광빈)으로 올 하반기 스크린 컴백을 앞두고 있다.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