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트럼프 “文과 함께 DMZ 간다…北도 만나고 싶어한다”

기사승인 2019.06.30  11:58:52

공유
ad50

방한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DMZ(비무장지대)에 갈 것이다. 그들(북한)도 만나고 싶어하는 것으로 안다"며 "난 인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숙소인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국내 주요 그룹 총수들과 간담회를 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조우 가능성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고 AP와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비무장지대(DMZ)를 찾을 예정인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만남이 실현될 경우 "그것은 매우 짧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 그들이 (만남 계획을) 작업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만남이 이뤄질 경우) 매우 짧을 것이고 사실상 한 번의 악수일 수도 있다. 하지만 괜찮다. 한 번의 악수도 많은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전 11시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앞선 기자 간담회에서도 “오랫동안 계획해왔던 일”이라며 “경비와 보안상의 문제가 있지만 만남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과 관련해 좋은 일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 난 정말로 그렇게 믿는다"라며 "관계는 매우 좋다. 우리 둘은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라고 자신했다.

그는 "내가 여기(백악관) 처음 왔을 때 그건 재앙이었다"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나 지난 대선 때 맞붙은 힐러리 클린턴 전 민주당 대선후보와 같은 사람이 현재 대통령이었다면 "북한과 전쟁을 하고 있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동반하는 비무장지대 방문은 오후 1시 청와대 본관 중앙계단 앞에서 한미 정상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뒤 오후에 이뤄질 전망이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