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창석, 최성재보며 홀로 다짐 "언젠가 다 잃을 것"(태양의계절)

기사승인 2019.06.26  20:32:22

공유
ad50

오창석이 최성재에 자신의 야욕을 드러냈다.

26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오태양(오창석)과 술 자리를 가진 최광일(최성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재는 아버지 최태준(최정우) 일로 괴로워하다 이웃 사촌인 태양과 술자리를 가졌다. 태준의 어머니가 돌아가셨지만 장월천(정한용)의 '금지령'으로 빈소에 갈 수 없었기 때문이다.

술을 먹던 중 광일의 아들은 그에 영화를 같이 보자고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아버지 태준을 모시러 가야했다.

태양은 광일에 "복이 참 많다. 뭐 하나 부족한게 없지 않냐"고 했다. 그러자 광일은 "제가 복이 좀 많은 편이죠?"라며 긍정 반응을 보였다.

광일이 전화 통화를 할 때 태양은 "그래 누릴 수 있을 때 마음껏 누려. 네가 가진 그것들 언젠간 다 잃게 될테니까"라며 홀로 속으로 얘기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