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불청’ 브루노 “연예계 사기로 귀국, 한국에 정이 안 떨어지더라”

기사승인 2019.06.26  00:01:17

공유
ad50

브루노가 좋지 않은 일에 얽혀 한국을 떠났다고 밝혔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청춘’에는 한국 활동 중 사기까지 당했지만 정이 떨어지지 않더라는 브루노가 출연했다.

사진=SBS

이날 ‘불타는 청춘’에는 16년만에 한국방송에 모습을 드러낸 브루노가 등장했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새 친구 브루노. 그는 어째서 한국을 떠났냐는 말에 “(연예계에서) 좀 안 좋은 사람을 만나게 됐거든요”라고 털어놨다.

브루노는 머뭇거리면서도 “배신도 당하고 그래서”라며 “계약들이 다 가짜라는 것도 알게 됐고 어려서 다 믿었어요. 지금도 한국어는 하지만 계약서를 읽기는 힘들었어요. 그러다가 비자 문제도 생기고”라며 한국에서 등떠밀리듯 떠났다는 점을 밝혔다.

이어 “너무 마음이 아파서 한국에 다시 가고 싶단 생각이 그때는 없었어요”라면서도 “가끔씩 생각이 올라왔어요 그래도 한국에 정이 안 떨어져서”라고 말해 모두를 짠하게 만들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