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바람이분다’ 김하늘, 감우성 포기하라는 박효주에 “난 그렇게 못해”

기사승인 2019.06.25  22:05:21

공유
ad50

김하늘이 감우성의 오랜 외로움에 눈물을 보였다.

25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 김보경/극본 황주하)에는 권도훈(감우성)의 집을 홀로 찾게되는 이수진(김하늘)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JTBC

백수아(윤지혜)는 가게를 찾아온 이수진에게 “얼굴 많이 상했다 뭐라도 좀 먹었어? 수진아 내가 미안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수진은 “아니야 언니가 미안할 거 없어 내가 미안해 도훈씨 바람 지켜주느라 힘들었잖아”라고 되려 위로했다.

권도훈이 좋아하는 생선구이를 사서 병원으로 돌아간 이수진은 간병인에게 집 비밀번호를 알려달라고 했다. 익숙한 물건이 곁에 있으면 좋다는 말에 집에 들러 물건을 챙겨오려고 했던 것. 간병인이 입을 떼기도 전에 권도훈은 혼잣말을 하듯 비밀번호를 중얼거렸다.

하지만 여전히 권도훈은 이수진을 알아보지 못하는 상황. 이수진은 권도훈 홀로 쓸쓸하게 지내던 집에서 그가 차마 딸에게 다가서지 못한 채 주변에서 전해 받은 사진들로 채워둔 앨범을 발견하고 오열했다.

힘든 마음으로 병원에 돌아오는 이수진 앞에는 조미경(박효주)이 기다리고 있었다. 조미경은 “평생 자신 있어? 네가 누군지도 모르고 기억도 못할텐데”라고 단념을 권했다. 그러나 이수진은 “그래서 나더러 도훈씨 외면하고 혼자 잘 먹고 잘 살라고? 난 그렇게 못해 내가 도훈씨 사랑하니까”라고 말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