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헌율 익산시장, 다문화가족=잡종강세?…“띄워주려고” 해명에 논란 가중

기사승인 2019.06.25  21:02:46

공유
ad50

정헌율 익산시장이 용인할 수 없는 막말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25일 익산시청 앞에서 전국이주여성쉼터협의회와 차별금지법제정연대,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등 6개 단체 회원 150여명이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단체는 “정헌율 시장이 차별에 기반을 둔 다문화가족 자녀를 모독하는 발언을 했다”라며 “용어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인식의 문제”라며 사과와 함께 사퇴를 요구했다.

더불어 “전북에서 두 번재로 많은 결혼이민자가 생활하는 익산시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은 심각한 인종차별과 혐오 표현인데도 단순히 말실수로 취급되고 있다”라고 지적하며 “입에 담기도 부끄러운 혐오 발언임을 인식한다면 정헌율 시장은 사과의 의미로 자진해서 사퇴하라“고 전했다.

정헌율 익산시정은 기자회견이 끝나갈 무렵 나타나 머리를 숙여 사과했다. 또 “죄송하다. 앞으로 익산시를 1등 다문화 도시로 만들어 그것으로 사죄하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회원들은 “정헌율 시장의 사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같은 논란은 지난달 11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원광대에서 열린 ‘다문화가족을 위한 제14회 행복 나눔 운동’에 참석해 “생물학적, 과학적으로 얘기한다면 잡종강세라는 말도 있지 않으냐. 똑똑하고 예쁜 애들을 사회에서 잘못 지도하면 파리 폭동처럼 문제가 될 수 있다“라고 발언했다.

또 이 발언이 논란의 소지가 되자 일부 언론과 인터뷰에서 “튀기들이 얼굴도 예쁘고 똑똑하지만 튀기라는 말을 쓸 수 없어 한 말”이라며 “당신들이 잡종이다라고 말한 게 아니라 행사에 참석한 다문화가족들을 띄워주기 위해 한 말”이라고 말해 사태를 확대시켰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