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태양의계절’ 최성재, 오창석 정체 모르고 접근 “때가 되면 만나겠지”

기사승인 2019.06.25  20:11:12

공유
ad50

최성재가 오창석에게 접근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연출 김원용/극본 이은주)에는 오태양(오창석)의 정체를 모른 채 가까워지려고 노력하는 최광일(최성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최광일은 오태양의 집에 찬까지 챙겨서 찾아갔다. 그러나 집에서 최광일을 맞이한 것은 오태양이 아니라 채덕실(하시은)이였다. 최광일은 채덕실에게 깍듯하게 예의를 지키며 준비해온 반찬통을 내밀었다.

이에 최광일은 “그는 준비해온 앞으로 자주 보내드릴테니까 부담갖지 마시고 맛있게 드시라고 전해주세요”라고 말했다. 채덕실은 “네 그렇게 전할게요”라며 “오대표한테 뭐 하실 말씀이라도? 저한테 하세요”라고 물었다.

하지만 최광일은 “아닙니다 나중에 제가 직접 뵙고 말씀드릴게요”라고 뒤돌아섰다. 채덕실은 집에 있는 오태양에게 이를 전달하며 “언제까지 최사장 피할거야 너 만나겠다고 몇 번을 왔나 몰라”라고 말했다. 오태양은 “때가 되면 만나겠지”라고 불쾌한 표정을 드러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