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北목선 진입사건' 정경두 국방장관, 대국민 사과 "관련자 엄중 문책할 것"

기사승인 2019.06.20  13:04:33

공유
ad38
ad48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북한 목선의 삼척항 진입 사건과 관련해 사과를 전했다.

사진=연합뉴스(정경두 국방장관)

20일 오전 11시 국방부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북한 소형목선 상황 관련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앞서 15일 오전 북한 주민 4명이 탄 어선 1척은 삼척항까지 진입했으며 이를 발견한 민간인이 당국에 신고했다. 특히 관계기관 합동조사 결과 이 선박은 12일 오후 9시경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은 뒤 사흘 동안 영해에 머물렀던 사실이 확인되면서 해군과 육군, 해경의 3중 감시망이 모두 뚫렸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정 장관은 “사건 발생 이후 제기된 여러 의문에 대해서는 한 점 의혹이 없도록 국민들께 소상하게 설명드리도록 하겠다”며 “15일 발생한 북한 소형목선 상황을 군은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군의 경계작전 실태를 꼼꼼하게 점검하여 책임져야 할 관련자들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문책하겠다”며 “군은 이런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경계태세를 보완하고 기강을 재확립하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방부는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북한 소형목선의 삼척항 진입에 대해 일선 부대가 적절한 조지를 취했는지 규명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또한 이날 이순택 감사관을 단장으로 합동조사단을 편성해 동해 작전부대에 급파했으며 북한 목선 상황과 관련해 경계작전 업무 수행의 사실관계를 규명할 예정이다.

정 장관은 이번 사건으로 군 수뇌부를 포함해 책임론에 휩싸였지만 이날 기자들 질문은 받지 않고 사과문 낭독 후 퇴장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