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골목식당' 백종원 "타코·브리토, 죽도 밥도 아니다" 혹평

기사승인 2019.06.20  00:36:41

공유
ad38
ad48

백종원이 타코와 브리토를 혹평했다.

1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네 번째 지역인 강원도 원주 미로예술시장을 찾았다.

이날 백종원과 제작진은 멕시코 음식인 타코를 전문으로 하는 가게를 찾았다. 백종원은 비프스테이크 타코, 치킨 브리토까지 3가지를 주문했다.

백종원은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현지에서는 이렇게 안 나온다. 이것보다 좀 작다"고 하자 남자 사장은 "8인치다. 크게 해서 한 세트로 판매한다. 많이들 한입 물고 흘리시기 때문에 접어 드린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백종원은 "제가 참고로 멕시코도 많이 가봤다. (정통) 타코는 아닌데? 라며 호불호 갈리겠다"고 운을 뗐다. 그가 브리토를 먹으려 하자 여 사장은 "채소랑 고기, 밥이 들어가 돌돌 말린 음식이다. 멕시코에는 브리토라는 음식은 없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뭐라고 해야하지라고 고민하던 백종원은 "정인선씨 이리 오세요"라며 젊은 사람 의견을 들어야겠다며 정인선을 불렀다.

정인선은 퀘사디아를 먼저 맛봤다. 이어 비프스테이크 타코, 치킨 브리토 순서로 먹었다. 정인선은 브리토를 꼴찌로 두고 5점이라고 했다. 

백종원은 타코는 4,5점보다 낮다며 비슷하다고 했다. 그는 "제일 터무니 없는 것은 타코다. 이 맛도 아니고 느낌도, 모양도 아니다. 한국식으로 바뀌었다고 해도 맛이 없다"고 평했다. 원주 사람들 입맛 아니냐고 하자 "한국적도 아니다. 정말 안 좋은 표현이지만 타코와 브리토는 죽도 밥도 아니다"고 혹평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