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직장인 4명 중 3명 ‘연봉 불만족’…가장 심한 연차 ‘4~6년차’

기사승인 2019.06.19  07:43:50

공유
ad50

직장인들의 연봉 만족도가 26%에 불과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40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직장인과 몸값’ 설문 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사진=인크루트 제공

먼저 현재 연봉에 만족하고 있는지 묻자 ‘연봉만 생각하면 아쉽다’라고 답한 비율이 55%로 과반을 넘겼다. ‘굉장히 불만족스럽다’도 19%로, 불만족 비율을 집계하면 총 74%로 이는 직장인 4명 중 3명꼴에 달했다. 나머지 26%만이 만족한다고 밝혔다.

연봉 만족도의 경우 ‘대기업’(35%) 재직자에게서 가장 높았고 ‘중견기업’(28%), ‘중소기업’(26%) 순으로 낮아졌다. 또한 ‘입사 12개월 이하’의 신입사원의 만족도가 33%로 높은 편이었고 ‘7-9년차’(30%), ‘1-3년차’(29%), ’14-17년차’(24%), ’10-13년차’(20%) 순으로 낮아지다가 ‘4-6년차’에 이르러 19%대로 가장 적은 비율을 기록했다. 중소기업 및 4-6년차의 직장인에게서 상대적으로 연봉 만족도가 낮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상황이 이러한 만큼 직장인들이 몸값을 높이려 스펙을 쌓는 모습은 새롭지 않다. 그중에서도 직장인들이 꼽은 연봉인상을 위해 가장 도움이 되는 활동은 무엇일까. 1위에는 ‘이직’(17%)이 꼽혔다. 몸값 인상의 승부처를 현 직장이 아닌 새 직장으로 삼은 것.

2위는 ‘업무 관련 자격증 취득’(14%)이, 3위에는 ‘영어회화(커뮤니케이션 위주/12%)가 각각 올랐다. 이어서는 ‘네트워킹ㆍ인맥 쌓기’(11%), ‘제2외국어’(8%), ‘과감한 업직종 전환’(7%), ‘스피치ㆍ화법관리’(6%), ‘학위취득-국내’(4%), ‘학위취득-해외’(3%) 순으로 10위권에 자리했다. 순위권은 아니었지만 ‘유튜브 등 홍보채널 운영’ ‘성형ㆍ시술’ ‘업무스킬 향상’ ‘사내정치‘, ‘기여도 향상’ 등의 다양한 기타답변도 확인되었다.

몸값 인상의 승부처로 ‘이직’이 월등히 앞선 가운데 남성(12%)의 경우 ‘네트워킹’을 꼽은 비율이 여성(9%)보다 높았고, 해외 학위취득을 꼽은 비율은 중소기업(2%) 재직자보다 대기업(5%) 재직자에게서 두 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끝으로, 입사 12개월 차 미만의 신입사원의 경우 유일하게 ‘자격증 취득’을 1위로 선택해 눈길을 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