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 정치권 후폭풍 “국민적 요구 반영”VS“정치적 인사”

기사승인 2019.06.17  18:45:55

공유
ad50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지명되며 정치권의 갈등이 극화되고 있다.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문무일 검찰총장 후임으로 윤석열 지검장을 지명하며 여야가 팽팽하게 대립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검사로 재직하는 동안 각종 권력형 비리와 부정부패 수사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두었고, 부당한 외압에도 흔들림 없이 원칙을 지킴으로써 검찰 내부는 물론 국민적 신망도 얻었다. '저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습니다'는 발언을 하기도 한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자는 검찰개혁을 원하는 국민적 요구를 반영한 인사”라며 윤석열 지검장 지명에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반면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석열 지검장은 야권 인사들을 향한 강압적인 수사와 압수수색 등으로 자신이 '문재인 사람' 임을 몸소 보여주었다”라고 지적하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수사의 독립성은 날 샌 지 오래”라며 윤석열 지검장에 대한 인사가 지극히 정치적이라고 평가했다.

또 “청와대는 하명했고 검찰은 이에 맞춰 칼춤을 췄다. 이제 얼마나 더 크고 날카로운 칼이 반정부 단체, 반문 인사들에게 휘둘려질 것인가”라고 반발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정치적 인사로 보이지 실무적 인사로 보이지 않는다”라며 “현재 가장 중요한 사안인 검찰개혁의 적임자로 보기 어렵다. (검찰 개혁은) 물 건너간 거나 다름없다”라고 전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차기 검찰총장의 제1 목표는 검찰의 완전한 개혁이다. 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 등으로 무소불위의 권력을 스스로 내려놓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라며 인사청문회에서 철저한 검증을 거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