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왓처’ 한석규X서강준X김현주, 강렬 예고편...본적 없는 심리스릴러 신세계

기사승인 2019.06.16  10:18:46

공유
ad38
ad48

‘WATCHER(왓쳐)’가 이제껏 본 적 없는 심리 스릴러의 새 장을 연다.

‘보이스3’ 후속으로 오는 7월6일 첫 방송되는 OCN 토일 오리지널 ‘왓쳐’ 측이 긴박감 넘치는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왓쳐’는 비극적 사건에 얽힌 세 남녀가 경찰의 부패를 파헤치는 비리수사팀이 돼 권력의 실체를 밝혀내는 내부 감찰 스릴러다. 경찰을 잡는 경찰, ‘감찰’이라는 특수한 수사관을 소재로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 심리스릴러를 그린다.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 디테일한 연출력의 대가로 꼽히는 안길호 PD와 ‘굿와이프’에서 인물의 내면을 세밀하게 녹여 호평을 받은 한상운 작가가 의기투합해 치밀하고도 차원이 다른 심리 스릴러의 탄생을 예고한다.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짧은 영상만으로도 숨 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은 완성도에 대한 기대를 한층 끌어올린다. 음습하게 비가 내리는 사건 현장. 공중전화 부스 속 의문의 남자로 시작한 예고편은 도치광(한석규)과 김영군(서강준)의 대면으로 이어지며 긴장감을 빚어낸다. “니가 망설이면 또 누가 죽을지도 모른다”며 손을 내미는 치광의 눈빛은 예리하게 번뜩인다. 매섭게 누군가를 제압하는 영군과 결박당한 한태주(김현주)의 모습이 짧게 교차되며 긴박감을 끌어 올린다.

이어진 영상 속 “난 나쁜 경찰을 잡는다”고 차갑게 읊조리는 도치광의 날 선 모습은 비리 경찰을 쫓는 외로운 감시자 도치광과 비리수사팀의 활약에 궁금증을 더한다. 특히 공중전화 부스 속 남자의 정체가 치광임을 드러내는 엔딩은 호기심을 자극하는 동시에 그 누구도 쉽게 믿을 수 없는 반전의 심리 스릴러를 예고한다.

‘왓쳐’는 사건 이면에 얽힌 이해관계를 파헤치고 권력의 실체에 다가서는 비리수사팀의 이야기를 통해 선과 악, 정의에 대해 짚는다. 부패를 목격한 경찰 도치광과 살인을 목격한 순경 김영군 그리고 거짓을 목격한 변호사 한태주가 얽혀있는 과거의 사건은 무엇인지, 절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세 사람이 무엇을 감시하고 어떤 진실을 우리의 눈앞에 꺼내놓을지 벌써부터 기대가 쏠린다.

사진=OCN '왓쳐'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