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조민아, 레이노병 투병 고백 "손톱 보라색으로 변하고 과호흡에 정신잃기도"

기사승인 2019.06.13  14:36:02

공유
ad38
ad48

걸그룹 쥬얼리 출신의 조민아가 레이노병 진단 사실을 알렸다.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조민아는 오늘(13일) 오전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근황을 전했다. 그는 “손발이 끊어질 듯한 추위에 손톱 색까지 보라색으로 변하고 온몸이 저려와서 하루에도 몇 번씩 일상생활이 힘든 순간이 찾아왔다”며 “스트레스가 몰리면 과호흡으로 정신을 잃다가 119에 실려가면서 각종 검사를 받았다”고 현재 건강상태에 대해 밝혔다.

이어 조민아는 현재 자신이 앓고 있는 자가면역질환이 레이노병이라고 전하며 “양성 소견이 의심되는 것들이 있어 추가 검사를 받았다”라며 “면역체계가 완전히 무너진 상태라 무조건 안정, 충분한 영향, 휴식을 취하면서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때를 놓치지 말고 치료나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주치의 선생님께 권고받고는 병원 복도에서 혼자 숨죽여 얼마나 많은 눈물을 쏟아냈는지 모르겠다”고 심경을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보호자가 없으니 누구 손 붙잡고 같이 울지못해서 혼자 입을 틀어막고 울었다”며 “그래도 웃으면서 저답게 힘찬 오늘을 시작해보려고 오전 조깅도 하고 공방에 나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살아있는데 감사하다”며 투병에 대한 강한 의지를 전했다.

한편 레이노 병은 추운 곳에 나가거나 찬물에 손, 발 등을 담글 때, 혹은 정신적인 스트레스 등에 의해 발작적으로 손가락, 발가락, 코나 귀 등의 끝부분이 혈관수축을 유발하는 혈액순환 장애를 말한다. 손에 청색증과 발적 증상이 일어나고 무감각 등 감각 이상이 생긴다. 

이하 조민아 인스타그램 전문

혈압 80 / 50 ..유방초음파 결과 나온 미세석회..손발이 끊어질듯한 추위에 손톱색까지 보라색으로 변하고 온몸이 저려와서 하루에도 몇 번씩 일상생활이 힘든 순간들이 찾아왔고 스트레스가 몰리면 과호흡으로 정신을 잃다가 119에 실려가면서 받게 된 각종 검사들..

제가 앓고 있던 건 자가면역질환이었는데 밝혀진 건 레이노병이고 양성 소견이 의심되는 것들이 있어 추가 검사를 받았습니다. 면역체계가 완전히 무너진 상태라 무조건 안정, 충분한 영양, 휴식을 취하면서 검사결과들을 기다리고 때를 놓치지 말고 치료나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주치의 선생님께 권고받고는 병원 복도에서 혼자 숨죽여 얼마나 많은 눈물을 쏟아냈는지 모르겠습니다..

정밀 검사로 들어갈수록 결과도 더디게 나와서 하루하루가 줄타기를 하고있는 것 같은데요. 무식하게 열심히만 살아 왔어서 이제 내 행복 좀 누려보려고 했는데 몸이 망가져 버려서 그게 그냥.. 서러웠습니다. 보호자가 없으니 누구 손 붙잡고 같이 울지 못해서 혼자 입을 틀어막고 울었네요.

괜찮아..괜찮다 생각하면 다 괜찮아져. 별거 아니라고 하기엔 사실 어디 하나 성한 곳이 없어 막막은 해도 그래도 웃으면서 저답게 힘찬 오늘을 시작해보려고 오전 조깅도 하고 공방에 나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살아있는게 전 감사합니다. 오늘도 스스로 행복해져 볼게요. 다음 주가 생일인 줄도 몰랐는데 벌써 6월도 이렇게 깊어가는군요.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