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경찰, 비아이 마약의혹 재수사 검토…카톡 속 A씨 진술이 관건

기사승인 2019.06.13  08:34:11

공유
ad38
ad48

경찰이 비아이(본명 김한비)의 마약투약 의혹에 대한 재수사 착수 가능성에 힘을 싣고 있다.

12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가 “김한빈씨와 마약구매와 관련한 카카오톡 대화를 나눈 A씨를 접촉해, A씨의 진술에 변화가 있을 경우 김한빈씨에 대한 재수사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비아이는 디스패치 보도로 마약구매 의혹이 불거지며 소속 그룹 아이콘 탈퇴를 결정했다. 아울러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해지하게 됐다.

문제의 카톡을 주고받은 A씨는 지난 2016년 8월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용인동부경찰서에 긴급체포됐다. 경찰은 당시 조사에서 비아이와 마약구매 관련 카카오톡 메시지를 확보했다. 그러나 A씨가 “비아이가 마약을 구해달라고 한 것은 맞지만 전달하지 않았고, 함께 마약을 하지도 않았다”라고 진술하며 추가적인 조사를 진행하지 않았다.

이에 A씨에게 마약을 건넨 판매자만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하지만 3년이 지나 디스패치를 통해 문제의 내용이 보도되며 당시 경찰 수사가 부실했다는 지적이 나온 것.

한편 비아이는 자신의 마약구매 의혹이 불거지자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이 사실이지만 겁이 나고 두려워 (마약을) 하지도 못했다”라고 고백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