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이른더위, ‘간편식 냉면’은 웃는다...‘동치미 물냉면’ 등 여름 면제품 ‘러시’

기사승인 2019.06.12  09:59:17

공유
ad38
ad48

일찍 시작된 더위에 냉면을 찾는 손길이 많아지고 있다. 특히 집에서도 간편히 즐길 수 있는 간편식 냉면이 매출 급상승 물길을 탔다.

CJ제일제당은 간편식 냉면의 5월 월간 판매량이 200만 개(동치미 물냉면 2인분 기준)를 돌파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약 15% 늘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동안 냉면을 포함해 쫄면과 메밀국수(소바) 등 여름면 전체 판매량도 약 14% 늘어났다. 5월은 원래 간편식 여름면 성수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시기이기는 하지만 올해는 1973년 이래 가장 높은 평균 최고기온(25.5도)을 기록할 정도로 이른 더위가 찾아오면서 냉면 수요가 더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간편식 냉면 및 여름면 수요 확대가 늘어나는 데에는 상승일로에 있는 외식 냉면 가격도 한몫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국소비자원 참가격 정보서비스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으로 서울 지역 외식 냉면 1인분 평균 가격은 8,962원으로 2년 전 가격인 7,923원에 비해 13% 이상 올랐다.

CJ제일제당은 시장 1위 제품인 ‘동치미 물냉면’을 비롯해 평양 물냉면, 배물냉면 등 냉면제품을 앞세워 점유율을 더 확대하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이미 성수기 초반부터 월간 판매량 200만 개를 돌파하는 등 의미있는 성과를 거뒀다.

아울러 외식 전문점에서 다양한 면 요리를 즐긴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간편식 면 제품에 대한 수요와 취향이 다양해지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제품군을 확대하기로 했다. 차별화된 맛품질을 구현할 수 있는 R&D 경쟁력을 바탕으로 기존 시장에 없던 새로운 간편식 냉장면을 출시한다.

CJ제일제당은 지난달 30일, 간편식 면 시장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콩국수 제품인 ‘고소한 콩국수’를 비롯해 ‘가쓰오 냉우동’ ‘매콤새콤 대왕쫄면’의 신제품 3종을 동시에 출시한 바 있다. 뒤이어 최근 ‘가쓰오 냉소바’를 추가로 출시해 냉장면 만의 신선함을 강조한 제품군을 확보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