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홍자, '지역비하 발언' 사과 후 '오뚝이'로 맞은 후폭풍

기사승인 2019.06.11  16:15:41

공유
ad38
ad48

'미스트롯'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트로트가수 홍자가 누리꾼들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다. 논란이 일자 홍자와 소속사 측은 사과문을 올렸다. 하지만 그가 자신의 팬카페에 올린 사과문으로 인해 후폭풍을 맞았다.

홍자는 11일 오전 자신의 팬카페에 "오늘은 다소 무거운 날이었죠?"라고 시작하는 글을 남겼다. 홍자는 "팬들께 염려를 끼쳐서 죄송하다. 물론 의도는 그런게 아니었지만 일이 이렇게 흘러가다 보니 팬들을 볼 면목이 없다"고 사과했다.

이어 "그래도 오뚝이처럼 일어나서 살겠다. 지난 실수는 실수로 남기고 앞으론 더 담대하게 잘 해내겠다. 전혀 걱정하지 마세요"라고 덧붙었다. 

앞서 홍자는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군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축하무대에 올랐다. 그는 노래를 부르고 관객들에게 인사를 전하는 과정에서 "무대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뵈면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에 발톱이 있고. 그런 줄 알았는데. 여러분들 이렇게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전라도 자주 와도 될까요"라고 비하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홍자는 지난 10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합니다"면서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라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과로 인해 일단락되는 듯했으나 오늘(11일) 팬카페에 올린 사과문으로 인해 '진정선 논란'과 '피해자 코스프레'라는 반응이 이어지며 또다시 후폭풍을 맞은 것이다.

홍자는 자신의 언행이 잘못된 것임을 알고 사과를 했다. 누리꾼들 역시 단순한 '지역감정'으로 인한 논란이었으므로 사과를 받아들였다.

하지만 이후 홍자는 팬카페에서 자신의 팬들에게는 마치 자신이 이번 논란으로 인해 상처를 받았다는 것처럼 '오뚝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또 '지난 실수는 실수로 남기고 앞으론 더 담대하게 잘 해내겠다'라고 덧붙이기까지 했다.

걱정한 팬들에게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앞으로 잘하겠다는 홍자의 의지는 이해가 되지만, '오뚝이'라는 표현에 많은 누리꾼들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것 아니냐"는 반응이다. 홍자의 팬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말을 좀 아껴달라"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사실 홍자의 '지역 비하' 발언은 단순한 무지에서 비롯됐다 하더라도 이해가 어렵다. 홍자의 말속 전라도 사람들은 사람이 아닌 괴수처럼 표현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트로트 가수들은 전국 방방곡곡 행사가 주 무대다. 어느 지역에 가더라도 언행을 조심해야 하는 것은 무대에 오르는 사람으로서는 당연한 처사다. 또한 홍자는 전라도 출신인 송가인과 함께 행사를 다닌다. 적어도 전라도에 대해 무지했더라도, 그의 옆에 있는 송가인에 대한 배려가 있었더라면 그런 말실수는 할 수 없었을 것이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