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4·15 총선 ‘보수야당 심판론’ 51.8%…“반대를 위한 반대만 한다”

기사승인 2019.06.10  10:39:26

공유
ad38
ad48

내년 4·15 총선에서  ‘야당심판론’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집계된 한국일보-한국리서치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보수야당 심판론이 정부여당 심판론보다 10% 포인트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0대 대선에서는 집권 세력의 정권재창출과 보수 세력의 정권교체 여론이 팽팽하게 맞섰다.

‘내년 총선에서 보수야당에 투표하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는 51.8%가 “공감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투표하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에 대한 공감도는 39.0%로 보수야당 심판론이  12.8%포인트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념 성향이 ‘중도’라고 답한 응답자 가운데 50.7%, 서울(50.3%) 경기·인천(55.4%) 거주자의 절반 이상이 보수야당 심판론에 공감했다. 반면 정부여당 심판론에 공감한 중도층은 36.8%, 수도권 거주자는 30% 후반대에 머물렀다.

보수야당을 심판해야 하는 가장 큰 이유(중복응답)로, 반대를 위한 반대만 하면서 대안 없는 비판에 몰두(54.6%)하는 점을 우선으로 꼽았다. 또 ‘민생보다 이념적 문제에 집중’(48.4%), ‘과도한 막말과 혐오 발언에 실망’(37.5%), ‘최순실 사건과 대통령 탄핵에 대한 무책임’(23.3%), ‘친박·비박 간 통합 문제’(9.3%) 순이었다.

정부여당을 심판해야 하는 이유로는 ‘경제·민생정책을 잘 못한 점’(56.1%)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적폐청산을 내세운 정치보복’(39.0%), ‘친북적 정책을 펼쳐서’(36.1%), ‘자기 지지층만 챙기고 야당·반대층과 소통을 안해서’(29.3%), ‘특별히 잘하는 게 없어서’(18.0%) 순이었다.

그러나 대선관련 질문에서는 ‘현재 집권여당을 한 번 더 밀어줘야 한다’는 응답과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는 응답이 각각 45.8%로 동일하게 나오며 눈길을 끌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