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감우성X김하늘X김성철X김가은, 배우들이 뽑은 ‘바람이 분다’ 관전포인트는?

기사승인 2019.05.26  09:13:30

공유
ad38
ad48

감우성, 김하늘, 김성철, 김가은이 드디어 출격한다.

27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 김보경/극본 황주하/제작 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측이 배우들이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와 첫 방송 독려샷을 공개해 설렘 지수를 높였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를 그린다. 섬세한 연기로 가슴 깊은 곳을 파고드는 ‘멜로 장인’ 감우성과 김하늘이 짙은 감성 멜로를 선보인다. 여기에 대세 배우 김성철과 김가은까지 가세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측 불가한 로맨스로 활력을 불어넣는다.

가슴에 남는 수많은 멜로 수작을 남겨온 감우성은 기억을 잃어가는 순간에도 첫사랑이자 아내인 수진(김하늘 )을 지키려는 ‘도훈’으로 분한다. 감우성은 “‘키스 먼저 할까요’ 이후 1년 만에 인사드리는 작품이라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라며 “우리의 삶은 매 순간의 기억들이 모여 이룬 현재이니 만큼, 순간의 소중함을 간직하면서 이 작품을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 더불어 삶과 소중한 인연에 대해 돌이켜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로맨틱 코미디부터 진한 멜로까지 자신만의 색으로 사랑의 다채로운 얼굴을 그려왔던 김하늘은 3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해 공감과 감성을 자극하는 ‘김하늘 표’ 멜로를 선보인다. 이유도 모른 채 멀어져 가는 남편 도훈(감우성)의 비밀을 이별 후에야 알게 되는 수진의 감정 변화가 무엇보다 중요한 작품. 김하늘은 “재미있는 요소가 많아 자연스럽게 빠져들 수밖에 없다. 감우성 선배가 연기하는 도훈의 비밀스럽고 섬세한 연기와 수진의 생활적이지만 엉뚱한 모습들이 극의 재미를 더한다”고 설명하며 공감할 수밖에 없는 호흡을 기대케 했다.

이미 무대와 드라마, 영화에서 검증받는 탄탄한 연기력과 매력을 가진 김성철은 이전 작품과 180도 다른 얼굴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전망. 그는 “봄과 어울리는 드라마 ‘바람이 분다’는 시청자 여러분의 마음을 섬세하게 터치할 작품”이라며 “누군가에겐 위로, 누군가에겐 애틋함, 또 누군가에게는 설렘과 재미로 다가가길 바란다”고 바람을 전했다.

매 작품 확실한 캐릭터를 그려내며 ‘캐릭터 소화제’로 사랑받는 김가은은 ‘바람이 분다’로 대세 행보를 이어간다. 김가은은 “도훈-수진과 브라이언-예림이 그려나갈 케미와 로맨스를 비교해가면서 보는 재미가 있다. 각 인물이 처한 상황과 감정에 몰입하며 공감도 느낄 수 있다. 특수분장팀 에이스 예림의 긍정적이고 깜찍 발랄한 첫 등장도 놓치시면 안 된다”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끝으로 “봄 햇살처럼 따스하면서도 애틋한 감성 멜로가 여러분을 찾아간다. 첫 방송부터 본방사수 꼭 부탁드린다”는 훈훈한 말로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한편, ‘바람이 분다’는 오는 27일(월)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