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사랑의 매'도 아동학대...경찰, 수사업무 매뉴얼 마련-배포

기사승인 2019.05.24  16:58:14

공유
ad38
ad48

'사랑의 매'도 아동학대가 될 수 있다.

사진=연합뉴스(기사와 관련 없음)

24일 경찰청은 아동학대 수사와 관련해 훈육과 학대의 모호한 경계를 구분하는 '아동학대 수사업무 매뉴얼'을 마련해 일선 경찰서에 배포했다.

매뉴얼은 훈육 수단과 방법의 적합성에 대해 "훈육은 어떤 도구의 사용도 지양해야 하며 때리는 것은 무조건 안 된다"고 규정했다. 이어 "훈육의 목적이 정당하고 그 수단·방법이 적합하더라도 신체에 상처가 생기거나 정서적 학대에 이르는 정도의 행위는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매뉴얼은 정서적 학대의 유형에 대해서도 정리했다. 소리를 지르거나 아동을 시설 등에 버리겠다고 반복적으로 위협하는 행위 등은 언어적 폭력에 해당한다. 아동의 정서발달 및 연령상 감당하기 어려운 요구(노동착취)를 하는 것도 정서적 학대에 해당한다.

또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거나 좁은 공간에 혼자 가둬놓는 행위, 미성년자 출입금지 업소에 지속해서 아동들을 데리고 다니는 행위, 가정폭력을 목격하도록 하는 행위, 형제나 친구 등과 비교하거나 차별, 편애, 따돌림 시키는 행위도 정서적 학대에 해당하는 것으로 매뉴얼은 규정했다.

경찰은 이번 매뉴얼 마련을 통해 앞으로 아동학대 신고가 있을 경우 '훈육 차원'이라는 부모의 주장을 좀 더 엄격하게 평가하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매뉴얼에는 어린이집 CCTV 영상 열람 절차와 관련한 내용도 포함됐다.

그동안 아동학대 사건이 발생했을 경우 수사자료인 CCTV 열람이 쉽지 않았지만 '정보공개청구' 방식으로 경찰서에 열람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