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하태경, 손학규에 “나이 들면 정신퇴락” 발언 90도 사과

기사승인 2019.05.24  12:58:12

공유
ad50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하태경 의원이 사과의 뜻을 밝혔다.

24일 바른미래당 임시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하태경 의원이 손학규 대표에게 ‘정신퇴락’ 발언과 관련 사과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하태경 의원은 지난 22일 열린 임시 최고위에서 손학규 대표가 ‘지명직 최고위원 및 주요 당직에 대한 임명철회’ 등 5개 안건을 일괄 거부한 데 대해 비난하며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가 가장 어렵다.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이날도 최고위에서 손학규 대표는 바른정당계 최고위원 3명(하태경, 이준석, 권은희)의 안건을 일괄 거부했다. 설전이 오가긴 했으나 이전처럼 고성이나 막말은 없는 모습이었다.

손학규 대표는 “이는 앞으로 전개될 협상과정에서 원내대표 책임 하에 상임위가 해야할 권한과 책임”이라며 “사전에 내용을 제약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이유를 밝혔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당 대표 혼자 해석하고 안건 상정을 거부하는 것은 민주적인 운영절차가 아니다. 심각한 당헌 당규 위반이며 최고위를 마비시키는 반민주적 운용”이라고 반박한 데 이어 이준석 최고위원 반발이 이어졌다.

손학규 대표 퇴진론의 '주포' 역할을 하던 하태경 최고위원은 공격 대신 자리에서 일어나 90도로 절하며 앞선 발언을 사과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