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일만 잘하면 그만? 직장인 65.8% “외모로 비즈니스 능력 미리 평가”

기사승인 2019.05.24  09:38:16

공유
ad50

흔히 성과주의 사회라고들 말한다. 하지만 정말 직장에서 평가받는 것이 직무능력 뿐일까? 직장인들이 외모로 상대방의 비즈니스 능력을 평가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취업포털 커리어는 직장인 363명을 대상으로 ‘어려보여서 또는 나이들어보여서 겪는 문제’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65.8%가 ‘외모를 보고 상대방의 비즈니스 능력에 대해 미리 평가한 적이 있다’라고 답했다.

사진=픽사베이, 해당 기사와 관련없음

앞서 ‘업무 시 도움이 되는 외모’에 대해 ‘외모는 상관없다(45.5%)’는 의견이 가장 많았던 설문 결과와 대조적이었다. ‘제 나이처럼 보이는 외모가 도움이 된다’ 32.5%, ‘나이들어보이는 외모가 도움이 된다’ 21.8%, ‘어려보이는 외모가 도움이 된다’ 0.3%였다.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직장 생활 중 동안/노안 이미지에 영향을 주는 가장 큰 요소는 패션(외모 제외, 복수 응답 가능, 40.7%)’을 1위로 꼽았다. 이어 ‘말투(27.5%)’, ‘목소리(16.6%)’, ‘단어 선택(14%)’, ‘메이크업(0.9%)’, ‘미숙한 또는 원활한 업무 처리 능력(0.4%)’ 순이었다.

직장인들은 ‘제 나이보다 어려보인다’는 의견이 61.4%로 가장 많았고 ‘제 나이처럼 보인다’ 35.5%, ‘제 나이보다 많아 보인다’ 35.5%로 나타났다.

동안에 가까운 직장인의 절반은 ‘일할 때 나이보다 어려보여서 겪은 문제는 딱히 없다(49.8%)’고 답했는데 이밖에 ‘반말을 듣는다(30%)’, ‘무시를 당한다(17.5%)’ 등의 의견이 있었다.

반대로 노안에 가까운 직장인들은 ‘일할 때 나이보다 많아보여서 겪은 문제’로 ‘선배/상사/관리자로 오해받는다(72.7%)’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동료/동기들과 친해지기가 어렵다’ 18.2%, ‘업무 능력이 뛰어날 것이라는 편견이 있다’ 9.1%였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