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빅스(VIXX), 현 소속사 젤리피쉬 재계약 “엔은 제대 후 논의” [공식]

기사승인 2019.05.24  07:47:12

공유
ad38
ad48

컨셉돌 빅스가 현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24일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이하 젤리피쉬) 측이 "빅스 멤버 레오, 켄, 홍빈, 혁 네 명과 재계약을 체결했다"라고 밝혔다.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젤리피쉬는 "오랜 시간 동안 당사와의 변치 않는 신뢰와 신의를 바탕으로 함께 해 온 빅스 멤버 레오, 켄, 홍빈, 혁 네 명은 재계약을 체결했으며, 젤리피쉬는 향후 그룹 활동 및 개별 활동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라비는 데뷔 초부터 동고동락했던 멤버들 및 회사와의 깊은 대화와 신중한 논의 끝에 본인이 추구하는 음악적 성향에 맞춰 독자적인 레이블을 설립하고, 빅스 음악 활동에 있어서는 젤리피쉬와 음악적인 협업을 이어갈 예정"라라며 "7년간 함께 해 온 빅스 멤버로서, 그룹으로서의 음악적 활동은 앞으로도 함께하며 지켜갈 예정이다. 이는 늘 한결같이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준 팬들의 사랑과 애정이 레오, 켄, 홍빈, 혁과 뜻이 같았기에 이루어졌다"라고 재계약 배경을 설명했다. 또 군 복무 중인 멤버 엔의 재계약은 제대 후에 논의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젤리피쉬는 재계약을 마친 레오, 켄, 홍빈, 혁은 물론 빅스 그룹의 활동을 함께할 라비와 향후 빅스 그룹으로서 아이덴티티를 더욱더 견고하게 지켜가는 것과 동시에, 올해 안으로 국내외 팬들과 만남을 위한 계획을 가고, 올해 안에 국내외 팬들과의 만남을 위한 계획을 세운다는 방침이다.

지난 2012년 6인조로 데뷔한 빅스는 음악 명가 젤리피쉬가 처음으로 선보인 아이돌 그룹으로 가요계에 빅스만의 독보적인 콘셉트를 확고하게 보여주었으며, '다칠 준비가 돼 있어', '저주 인형', '에러', '기적', '사슬', '향', '도원경' 등의 수많은 히트곡들로 국내는 물론 해외 팬들에게도 사랑을 받아왔다. 멤버 개인별 자작곡 발표부터 연극, 뮤지컬, 드라마, 영화까지 가수와 연기자를 넘나들며 실력과 대중성을 겸비한 아이돌 그룹으로 새로운 매력을 선보이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5월 24일 가요계에 데뷔한 빅스는 데뷔 7주년을 맞아 네이버 브이 라이브를 통해 5시간 24분 동안 릴레이 라이브로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