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김명수, 신혜선고 신경전 "노을만 지면 왜 이러냐" 월권행사(단하나의사랑)

기사승인 2019.05.23  23:06:48

공유
ad38
ad48

김명수가 신혜선과 신경전을 벌였다.

2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서는 이연서(신혜선)가 집안의 모든 고용인을 불러 모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연서는 조승환(장현성)에 각막을 받고 몸을 회복하기 위해 노력했다. 김단(김명수)가 새로운 비서로 채용돼 그 옆을 지켰다.

이날 이연서는 고용인들을 모두 불러놓고 "마당 누가 청소했냐. 젖은 꽃잎을 밟고 내가 넘어질 뻔 했다"고 분노했다. 이때 김단은 마당은 내 담당이라며 모든 고용인들을 돌려보냈다.

이어 그는 "노을에 웬수졌냐. 유난히 해 질때마다 이러지 않냐"고 했다. 그러자 이연서는 "노을만 지면 아주 미치겠다. 빨갛게 달아오른 해로 누구든 막 지져버리고 싶다"고 받아쳤다.

김단은 "더 미치기 전에 좋은 사람을 만나는게 어떻겠냐"고 제안했고, 이어가 없어진 이연서는 "그러고보니 후회된다. 면접 때 종교 안 물어본 것"이라며 '너 여기 싹 치워놔"라고 명령한 뒤 집으로 들어갔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