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아시아로 짧고 굵게 여행!"...카드 해외사용 3.3%↓

기사승인 2019.05.23  17:33:31

공유
ad38
ad48

해외여행은 늘고 해외에서 씀씀이는 줄어들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1분기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을 보면 1분기 내국인이 해외에서 카드로 사용한 금액은 46억8000만달러로 전 분기보다 3.3% 감소했다. 이 기간 평균 원/달러 환율(매매기준율)인 달러당 1125.08원을 적용하면 약 5조2654억원 수준이다.이는 신용카드, 체크카드, 직불카드 이용금액을 합한 것이다.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은 지난해 1분기 50억7000만달러로 사상 최대를 찍고 2분기 46억7000만달러, 3분기 46억5000만달러로 줄어들었다. 4분기에는 48억3000만달러로 반등했지만 올해 들어 다시 감소했다.

겨울방학이 끼어 있어 내국인 출국자 수가 786만명으로 전 분기보다 10.2% 늘었지만 여행객들이 베트남, 일본 등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늘며 전체 해외 씀씀이는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전년 동기 대비로 거주자 카드 해외사용 실적은 7.8% 감소했다. 출국자 수가 늘고 카드 발급이 증가하며 해외에서 사용된 카드 장수는 1705만장으로 전 분기보다 1.1% 늘었다. 사용금액은 줄고 카드 장수는 늘다 보니 카드 1장당 사용금액은 274달러로 전 분기보다 4.4% 감소했다. 카드 1장당 사용금액은 한은이 1999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최소다.

카드 종류별로 보면 신용카드 사용금액이 33억9000만달러로 전 분기 대비 3.7% 감소했고 체크카드는 12억4000만달러, 직불카드는 4800만달러로 각각 1.9%, 7.9% 줄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