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삼성전자 이재용,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면담…호텔서 30분간 대화

기사승인 2019.05.23  07:31:57

공유
ad38
ad48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만났다.

22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도식 참석을 위해 김포공항을 통해 방한한 부시 전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이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삼성전자

이날 회동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재용 부회장은 부시 전 대통령이 머물고 있는 광화문 인근 호텔을 찾았고, 이 모습이 언론에 포착되며 알려졌다. 약 30분간 진행된 면담에서 두 사람은 최근 글로벌 현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5년 10월 부시 전 대통령이 ‘프레지던츠컵 대회’ 개막식에 참석차 방한했을 당시 만난 후 4년만이다. 이재용 부회장은 어떤 이야기를 나눴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고 호텔을 빠져나갔다.

삼성전자는 1996년 텍사스주오스틴에 최초의 해외 반도체 공장을 설립하면서 부시가(家)와 '인연'을 맺었다.

이건희 회장은 지난 1992년 2월 재임 중이던 '아버지 부시' 대통령을 로스앤젤레스의 한 호텔에서 40분간 단독 면담하고 미국 내 투자 방안 등을 논의하면서 양국 언론의 관심을 끌었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의 이날 부시 전 대통령 면담은 올해 들어서만 3번째 외국 정상급 인사 회동이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