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17세 프랑스 소녀 윤(YUN), 한국어 데뷔싱글 발매 "레드벨벳 보며 독학"

기사승인 2019.05.22  10:03:12

공유
ad38
ad48

올해 17살의 프랑스 신예 팝 스타 윤(YUN)이 데뷔 싱글 ‘Echec & Mat(뻥치지마)’을 발매했다.

윤(YUN)은 프랑스 국적임에도 제목에 한국어로 ‘뻥치지마’라는 표현을 병기해 시선을 끌고 있다. 그녀는 어릴 때부터 레드벨벳(Red Velvet)과 A.C.E(에이스) 등 케이팝 아이돌을 보며 자신의 꿈을 키워왔고, 여기에 큰 영향을 받아서 케이팝과 프랑스 대중음악을 접목해 새로운 장르를 선보이는 글로벌 특급 신인이다.

신곡 ‘Echec & Mat(뻥치지마)’는 도입부부터 한국어 가사가 눈에 띈다. 앳된 그녀의 귀여운 한국어 발음은 또 하나의 차밍 포인트. 한국에 대한 사랑이 남달랐던 윤은 직접 독학으로 한국어를 배웠고 자신의 노래에 직접 활용할 정도의 실력까지 구사하게 됐다.

아울러 그녀의 의상이나 스타일 역시 프랑스보다는 한국 가요 문화에 가까워 이색적인 느낌을 선사한다. 

윤은 독특한 보이스와 노래의 비트감이 돋보이는 이번 트랙에서 첫 데뷔 답지 않은 실력으로 화제를 모았다. 언어와 장르는 더 이상 음악적 한계가 되지 않는 시대에 윤이 프랑스와 한국의 음악 시장을 잇는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Echec & Mat(뻥치지마)’의 공식 비디오는 현재 유튜브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신곡은 모든 음원 플랫폼에서 감상할 수 있다.

사진=소니뮤직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