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0.0MHz’ 유선동 감독 “‘기생충’과 같은날 개봉...서로 시너지냈으면”

기사승인 2019.05.20  16:43:10

공유
ad38
ad48

유선동 감독이 봉준호 감독 팬이라고 밝혔다.

사진=스마일이엔티 제공

‘0.0MHz’는 초자연 미스터리 동아리 멤버들이 귀신을 부르는 주파수를 증명하기 위해 우하리의 한 흉가를 찾은 후 벌어지는 기이한 현상을 다룬 공포영화다. 정은지의 첫 주연 영화작이자 2019년 첫 공포영화로 주목을 받고 있다. 정은지와 이성열 그리고 최윤영, 신주환, 정원창까지 젊은 배우들이 인기 원작 웹툰 속 캐릭터로 완벽하게 분했다.

29일 개봉을 앞둔 ‘0.0MHz’는 오늘(20일) 언론배급 시사회를 통해 첫 선을 보였다. 시사회 후 가진 기자회견에는 감독 유선동과 배우 정은지, 최윤영, 신주환, 정원창이 참석했다.

유선동 감독은 원작 웹툰이 인기가 많아 부담스럽지 않았나는 질문에 “양날의 검”이라고 답했다. 그는 “저도 원작을 너무 재밌게 봤다”며 “저한테 영화 제안이 왔을 때 해야 하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원작이 좋은 작품은 양날의 검이다. 원작에 대한 충성도도 높고 원작 팬분들이 좋아하는 부분이 다 달라 고심을 많이 했다. 작가님께 원작 그대로 영상화할 수 없고 각색할 수밖에 없다고 조심스레 말씀드렸는데 흔쾌히 동의해주셔서 조금 부담을 덜 수 있었다”고 밝혔다.

유선동 감독은 “5월 마지막 주 개봉인데 우리 영화가 ‘기생충’과 같이 개봉한다”며 “봉준호 감독 팬이라 칸에서 좋은 결과 있으면 좋겠다. 두 영화 타깃 층이 다르니 시너지가 있으면 좋겠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영화 ‘0.0MHz’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