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2명, 10년전 女 성폭행...당시 기소유예 처분

기사승인 2019.05.20  07:22:41

공유
ad38
ad48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선수가 성폭행 사건에 휩싸였다.

사진=연합뉴스(기사와 관련없음)

19일 KBS 보도에 따르면 현직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선수 2명이 10년 전 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보도에 따르면 성폭행 피해자라고 밝힌 제보자 유씨는 2009년 3월 21일 새벽 서울 압구정동에서 술을 마시고 콜택시를 기다리던 중 한 남성과 마주쳤다. 유씨는 "집을 데려다 주겠다고 했는데 제가 거부를 했다. 건너편에 편의점이 있었는데 음료를 사가지고 오면서 저한테 건네줬다. 그 후 기억이 없다"고 전했다.

이후 유씨는 서울 중곡동의 모텔 방에서 눈을 떴다. 그리고 전혀 모르는 남성이 자신을 성폭행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유씨가 화장실 안으로 몸을 피하자 남성은 유씨 지갑에 있던 수표와 현금 등 수십만원을 챙겨 급하게 모텔을 빠져나갔다.

유씨의 수표를 쓰던 한 남성이 붙잡혔는데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선수 이씨로 밝혀졌다. 조사 결과 이씨가 모텔로 데려가 먼저 유씨를 성폭행했고 친구인 또 다른 국가대표 김씨를 불러 유씨를 성폭행하게 했다.

하지만 검찰의 2명 모두 재판에 넘기지 않은 채 기소유예 처분했다. 당시 검찰은 가해자들이 초범이고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선수일 뿐만 아니라 범행이 우발적이라는 점과 피해자가 선처를 호소하며 탄원서를 제출했다는 점을 불기소 이유로 밝혔다.

이씨와 김씨는 현재도 아이스하키 국가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이씨와 김씨는 KBS를 통해 이번 사건과 관련해 특별히 밝힐 입장이 없다고 말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