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티에폴로 무도회’ 디올, 베네치아의 밤 화려하게 물들이다

기사승인 2019.05.16  15:21:38

공유
ad38
ad48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디올이 화려한 ‘티에폴로 무도회’를 개최, 수상도시 베니스의 밤을 아름답게 물들였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베니스 비엔날레 개막을 맞아 라비아 궁전에서 열린 이브닝 파티와 자선 무도회는 창립 20주년을 맞은 베니스 헤리티지 재단과 함께했다.

베니스 문화유산 복원 및 홍보를 위해 마련된 이번 무도회는 지난 1951년 샤를 드 베이스테기가 개최한 ‘세기의 무도회’의 화려한 스타일을 재현한 것으로 당시 무도회에 초대된 크리스챤 디올과 살바도르 달리가 함께 제작했던 전설적인 거인 코스튬과 같은 마법의 순간을 현대로 불러오고자 했다.

디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이를 위해 유명한 베니스 하우스 베빌악쿠아 및 루벨리와 협업해 무도회에 초청받은 스타들을 위한 특별한 의상을 디자인했으며 틸타 스윈튼과 모니카 벨루치, 시에나 밀러, 칼리 클로스 등 세계적인 스타들이 디올의 조각처럼 아름다운 드레스로 눈부신 미모를 뽐냈다.

또한 유명 패브릭 하우스인 포르투니의 유산으로부터 영감을 얻은 진귀한 패브릭들이 자선 디너파티의 테이블을 우아하게 장식했다. 아티스트 파롤라비앙카가 고안한 환상적인 공연에서는 장대 위에 올라선 공연자들이 무용수와 함께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며 베니스의 밤을 환상적으로 달궜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월드클래스 여배우 모니카 벨루치, 시에나 밀러, 틸다 스윈튼과 미국 슈퍼모델 칼리 클로스 등이 디올의 의상으로 성장한 채 참석해 시선을 장악했다.

사진=디올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