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정명훈, 원코리아 오케스트라와 8월 정기공연...北 연주자와 협연 추진

기사승인 2019.05.16  08:59:24

공유
ad38
ad48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지휘자, 정명훈이 이끄는 원 코리아 오케스트라가 오는 8월18일 오후 5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세 번째 정기공연을 마련한다.

원 코리아 오케스트라는 남북한 교류를 목적으로 국내 오케스트라 전·현직 단원과 해외에서 활동하는 한국 출신 연주자 등이 모인 교향악단이다. 이름 그대로 ‘하나되는 한국’을 표방하는 이 단체는 정명훈 음악감독의 리더십 아래 화합과 평화를 연주하기 위해 모였다. 나이, 성별, 소속 등을 초월해 모인 재능 있는 음악가들의 모임이다. 국내외 솔로이스츠로 활동하는 실력파들이 모인 이유는 단 하나 ‘음악을 통해 하나되는 대한민국’을 실현하기 위해서이다.

남북한 연주자들이 함께 연주하며 진정한 ‘원 코리아’로 무대에 서길 꿈꾸며 시작된 이 오케스트라는 2017년 첫 공연을 피아니스트 조성진과 성황리에 마쳤으며, 2018년 베토벤 교향곡 9번을 들고 ‘평화콘서트’라는 타이틀로 무대에 올랐다. 정명훈은 과거 북한을 방문했을 때 그곳 연주자들과 ‘합창’ 교향곡을 연주하려고 함께 연습하기도 했으나 끝내 무대에 올리지는 못했다.

북한 연주자와 합동무대를 다시 추진 중에 있는 이번 세 번째 정기연주회에서 정명훈과 원 코리아 오케스트라는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3번과 차이콥스키 교향곡 6번 ‘비창’을 연주한다.

‘비창’은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들과 명연을 통해 정명훈의 인기 레퍼토리 중 하나이며, DG 레이블로도 발매돼 호평받은 곡이다. 차이콥스키의 마지막 교향곡으로 이름처럼 깊은 페이소스와 애수로 가득 찬 곡이지만 동시에 카타르시스와 위로를 전한다. 정명훈과 원 코리아 오케스트라는 ‘비창’으로 분단의 아픔을 위로할 예정이다.

한편 정명훈은 공연 출연료를 북한 어린이 돕기 성금으로 기부할 예정이다.

사진=크레디아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